HOME > 귀질환 > 삼출성중이염
 
   
삼출성 중이염은 급성중이염에서 나타나는 발열이나 통증 등 염증의 증상이 없이 고막 안에 물(삼출액)이 차 있는 경우로, 많은 경우 이관의 기능장애와 관계가 있습니다.
특히 소아에서 조용히 부르는 소리에 반응이 없거나, 텔레비전을 크게 하여 듣거나 가까운 곳에서 보게되는 경우 의심해 볼 수 있으며 소아난청의 가장 흔한 원인이 됩니다.
 
감기, 알레르기성 비염, 아데노이드 증식증, 만성부비동염, 구개열(언청이), 종양, 급격한 기압의 변화(비행기 이착륙시 등) 등이 있습니다.
 
치료는 항생제, 점막수축제 등의 약물요법을 우선적으로 사용하며, 원인이 되는 질환에 대한 적절한 치료가 선행이 되어야 합니다.
여기에는 만성부비동염이나 알레르기성 비염 등의 치료가 포함되며, 아데노이드 및 편도가 원인이 될 경우에는 전신마취하에 아데노이드 적출술 및 편도 적출술을 요합니다.
약물요법에 4주 내지 8주 이상 호전이 없을 경우에는 고막절개 및 환기관 삽입술이 필요합니다.
< 삼출성 중이염인 고막사진 >
 
환기관(환기튜브)란 고막절개 후 고막의 자연치유를 막아 지속적으로 고막 안으로 환기를 시켜주는 것을 목적으로 시행합니다.
협조가 가능한 소아나 성인의 경우에는 외래에서 부분마취로 간단히 시행할 수 있으며. 유아나 협조가 불가능한 경우 전신마취하에 시행합니다. 고막을 현미경으로 관찰하면서 고막에 조그마한 환기관을 삽입합니다.
 
 
Untitled Document